서른이지만 아직 ‘어른이’들의 드라마, JTBC ‘멜로가 체질’

[나인스타즈=위수정 기자] 영화 ‘스물’, ‘위대한 소원’, ‘바람 바람 바람’에 이어 1600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의 선봉장이었던 이병헌 감독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첫 드라마에 도전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병헌 감독,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이 참석해 ‘멜로가 체질’ 소개와 시사물 상영, 포토타임, 공식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병헌 감독의 작품은 ‘말의 맛’ 대사로 늘 관객의 배꼽을 실종되게 만들었는데, 과연 첫 드라마 도전에서 어떤 감칠맛 나는 대사로 드라마 시청자들의 웃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된다. 드라마 포스터에 적힌 ‘서른 되면 어른 될 줄 알았어?!’의 글귀처럼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이 서른 살 동갑내기로 호흡을 맞추며 어른이 되어가는 서른 살의 성장(?) 로맨스 드라마를 보여줄 예정이다.

1600만 영화 흥행을 이룬 이병헌 감독의 드라마 첫 데뷔작이자 천우희 (드라마 작가 役), 전여빈 (다큐 감독 役), 한지은 (드라마 마케팅 팀장 役), 안재홍 (스타 드라마 PD 役), 공명 (드라마 제작사 신입사원 役) 배우가 주역을 맡아 ‘믿고 보는’ 배우들이 펼칠 본격 수다 블록버스터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한국의 주성치’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얻은 안재홍은 천우희가 극 중 역할 임진주와 100% 싱크로율이라고 언급하자 천우희는 ‘똘끼충만’까지는 아니라며 손사래를 저었다. 영화 ‘극한직업’의 1600만 배우 공명은 “영화에서 이병헌 감독님과 같이 작업을 하고 이번에 드라마를 한다고 할 때 감독님께 감사하고 존경하는 마음이 커 당연히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9년 만에 첫 주연을 맡은 한지은은 워킹맘으로 나오는 것에 어려움이 없냐는 질문에 “아직 애가 없어서 워킹맘으로 연기를 잘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커서 실제로 일을 하면서 초등학교 자녀를 둔 분을 뵈어서 조언도 구하고 워킹맘으로서 에피소드를 많이 들으며 간접 경험을 해 연기에 녹이려고 했다”고 말하며 이번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천우희는 “전 작품들에서는 어둡고 무거운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그래서 내면적인 이야기를 연기로 많이 나타냈다”며 “이번에는 저 스스로가 좀 즐거워지고 싶었다. 새 작품을 할 때마다 연기 변신으로 나타나고 싶었는데, ‘로맨스가 체질’은 세 여자가 중심이라는 게 마음에 들어서 선택했다”고 ‘로맨스가 체질’을 새 작품으로 고른 이유로 밝혔다. 전여빈은 “이병헌 감독님과 미팅을 할 때도 분위기가 좋았는데, 드라마 촬영의 현장 분위기가 훨씬 더 좋다.”며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속에서 작업하니 드라마도 재밌게 나오지 않을까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JTBC ‘멜로가 체질’은 금요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