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오만과 편견’ 국내 초연으로 관객들 마음 홀리러 왔다

제공=달컴퍼니

[나인스타즈= 위수정 기자] 5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연극 ‘오만과 편견’의 프레스콜이 열려 배우 김지현, 정운선, 이동하, 윤나무, 이형훈이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연출 박소영과 함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오만과 편견’은 영국 작가 제인오스틴의 장편소설로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소설로 손꼽히는 작품으로 2014년 9월 영국의 솔즈베리 극장에서 초연을 올렸다.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연출 애비게일 앤더슨과 협업하여 국내 프로덕션을 이끄는 연출 박소영은 “많은 인물이 깊이 있게 다뤄질 수 있도록, 모두를 무대로 잘 데려오기 위해 배우들과 함께 노력했다. 관객들이 이 공연을 본 후에 한 권의 책을 읽었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 공연이 시작될 때 책이 펼쳐지고, 끝날 때 책이 닫히는 느낌이면 좋겠다”라고 개막 소감을 밝혔다.

연극 ‘오만과 편견’은 각기 다른 21개의 개성 있는 캐릭터가 등장하며 단 두 명의 배우가 모든 캐릭터를 소화한다. 당당하지만 편견에 사로잡힌 엘리자베스(리지)와 그녀의 철부지 여동생 리디아 등을 연기하는 ‘A1’역에는 김지현과 정운선이, 상류층 신사이지만 무례한 다아시, 엘리자베스의 사촌 콜린스 등을 연기하는 ‘A2’역에는 이동하, 윤나무, 이형훈이 맡았다.

‘A1’역의 김지현은 “이 작품에서 1인 다역을 하지만 멀티 배역과는 다르다. 고전적인 작품 결이 있어서 모든 인물들이 고르게 순간순간을 극의 끝까지 살아서 가야 한다. 기능적 캐릭터가 아니라 각자 이야기가 있는 캐릭터라서 호흡과 캐릭터의 변화를 잘 생각해야한다”고 설명하며 이에 이형훈이 “작품의 목표 지점을 가기 위해 각각의 캐릭터들이 한 방향으로 같이 도와준다고 생각해 감정을 잘 따라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무대 구성이 해체된 액자 프레임과 의자, 난로 등 단순하게 구성된 것에 대해 연출 박소영은 “영국 라이센스 공연이라 큰 변화를 줄 수 없어 무대를 거의 동일하게 가져왔다. 많은 이야기를 담았지만, 배우들의 연기에 집중하고 싶어서 소품을 최소한으로 남기고 싶었다. 무대보다 배우들이 (여러 역할로) 바뀌는 순간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연극 ‘오만과 편견’은 10월 2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