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국의 실리콘밸리’ 판교 자기님들과 만남! 게임회사 팀장님, 무기회사 부장님 어디서 보기 힘든 직종까지 만나!

제공=tvN 유퀴즈온더블럭

[나인스타즈=위수정 기자] 유재석 조세호 두 자기가 이번 주는 한국의 실리콘밸리인 경기도 판교로 입성한다.

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첨단 산업 단지가 있는 경기도 판교로 떠나 게임 산업의 메카이자 굴지의 기업들이 가득한 곳에서 다양한 자기님들 만나기에 나선다.

우선 두 자기가 길을 가다가 만난 자기님은 바로 최현석 셰프 닮은꼴인 게임회사 팀장님. 프리하게 출근하는 모습을 풍기며 자율 출근제의 장점에 대해 입장을 밝히던 팀장님은 본인이 담당하는 게임 관련해 가장 기분 좋았던 댓글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이를 듣던 큰 자기도 방송을 본 자기님들이 댓글로 달아 주길 바라는 내용을 솔직히 밝히며 공감대를 드러냈다. 한편 대화를 나누다 갑작스럽게 큰 자기가 예고도 없이 팀장님 뺨을 때리는 상황이 벌어져 그 이유에 궁금증을 더한다.

두 자기의 눈을 사로잡은 자기님은 바로 버스정류장에 서서 놀이동산을 가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3년차 커플. 큰 자기는 “안 그래도 오늘 같이 날씨가 좋은 날은 일하기 싫은 날인데 너무 좋겠다”고 부러움을 금치 못하며 토크를 시작했다. 그동안 꿀 떨어지는 연인들을 많이 만나봤다면 이번 커플은 사귄 지 3년이 돼 서로 가족 같다고 이야기하는 동갑내기 현실 커플. 여자친구가 3년을 사귄 소감과 연애 초기 같지 않은 남자친구의 변한 행동 등을 솔직하게 공개하던 도중 갑자기 아기 자기가 “사랑은 변합니까, 안 변합니까”를 깜짝 질문하자 자기님들은 물론 큰 자기까지 긴장하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제공=tvN 유퀴즈온더블럭

한편 길을 가다 무기 회사 부장님을 만나 특수한 업에 대한 토크의 장을 이어간다. 그 신기함에 아기 자기 조세호는 “무기 만드신다고 해서 게임 아이템인 줄 알았다”고 놀라움을 드러내는 한편 큰 자기 유재석은 무기에 대한 전문용어까지 말하자 설명하고 있던 자기님도 깜짝 놀랐다는 후문. 무기에 대한 소개는 물론 직장생활 20년 차인 부장님이 느낀 자신이 회사를 입사할 때와 지금 입사하는 직원들 간의 차이점, 회식 문화의 변화 등에 대한 토크를 이어가며 세대와 문화 차이를 전할 계획이다. 또 이날의 공통 질문인 ‘내 인생에 필요한 단축키’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는 촬영을 지켜보던 관중으로부터 다양한 아우성이 쏟아지기도 해 토크콘서트같이 모두가 함께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반에서 1등한다는 친구와 미래 희망이 농구 선수라는 중학생들을 만나 재치 넘치는 대화를 나눠 보기도 하고, 예전에 아기 자기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했다며 그 상황을 생생히 폭로해 조세호를 당황스러움에 빠뜨린 중학교 상담 선생님의 토크도 방송되며 안방극장에 쏠쏠한 재미와 사람 냄새 가득한 이야기가 전해질 예정이다.

한편,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