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2019 코리아드라마어워즈’ 2관왕 신인상, 한류스타상 수상 영예

(제공=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조직위원회)

[나인스타즈=위수정 기자] 옹성우가 ‘2019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2관왕을 수상했다.

배우 옹성우가 2일 경남 진주시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 ‘2019 코리아드라마어워즈(KDA)’에서 신인상과 한류스타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거며 줬다.

(제공=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조직위원회)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해 가수뿐 아니라 예능, 연기 MC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연기자로 새로운 시작을 알렸고 열여덟 소년 최준우로 열연을 펼치며 배우로서 합격점을 받았다.

옹성우는 JTBC ‘열여덟의 순간’으로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수상소감으로 “안녕하세요, 옹성우입니다. 우선 저에게 새로운 길을 예비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감사한분들이 너무 많아서 그리고 또 지금 머리가 굉장히 새하얘서 끝나고 한분 한분 연락드려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래도 우리 ‘열여덟의 순간’ 심나연 감독님, 윤경아 작가님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제가 사실 배우라는 이름으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조차 굉장히 민망하고 또 부끄러운데 이런 상까지 받게 되어서 굉장히 떨립니다. 아직 어떠한 평가를 받기에도 굉장히 부족하지만 이 상은 앞으로 더 지켜보겠다,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알고 진심을 다해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아직 많은 분들이 제가 어떠한 사람인지, 또 제가 누구인지, 또 제가 연기를 향해 어떠한 생각과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실텐데 진심으로 열심히 해서 ‘순수한 열정을 가진 사람이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더 성장하는 신인배우 옹성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전했다.

옹성우는 신인상에 그치지 않고 ‘한류스타상’의 영예도 안았으며 “제가 한류스타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는데 선배님들께서 갈고닦고 만들어주신 그런 한류에 제가 더 열심히 해서 한류에 조금이라도 더 보탬이 되고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하는 그런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겸손한 수상소감을 전했다.

첫 주연작에서 열연을 펼치며 배우로서 한 작품을 이끌어 가는 안정적인 힘을 보여준 옹성우는 2019년 눈에 띄는 신인배우로 눈도장을 찍으며 호평 속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