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김설현, 이화루에 남아 있는 이유.. ‘엄마 복수 위해’

김설현.(사진='나의 나라' 캡쳐)

[나인스타즈=최선혜 기자] ‘나의 나라’에서 한희재가 강해질 수밖에 없던 과거가 드러났다.

김설현은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당차고 강인한 면모를 지닌 주체적인 캐릭터로 고려의 적폐에 환멸을 느끼고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는 한희재 역을 맡았다. 특히 희재는 권력과 저자의 정보를 아우르는 정보 집단이자 기방인 이화루에서 자라 남다른 정보력과 총명함을 보여주고 있다.

5일 방송된 ‘나의 나라’에서는 희재와 휘(양세종 분)의 과거 인연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이화루 기생의 딸이었던 희재는 정보가 들어 있는 통을 지키려던 어머니가 자객에게 죽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 희재 역시 자객에게 죽을 위기에 처했을 때 이를 구해준 사람이 휘의 아버지 서검(유오성 분)인 것이 밝혀지며 둘의 인연이 과거에서부터 시작된 것을 암시해 보는 이들을 더욱 애틋하게 만들었다.

이후 희재는 어머니를 죽인 자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행수(장영남 분)와 거래를 했다. 정보가 든 통 100개를 채웠을 때 어머니의 통을 받기로 한 것. 하지만 정보와 이화루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행수와 사람에게 더 가치를 두는 희재는 사사건건 부딪쳤다. 결국 희재가 전달한 사관의 정보 때문에 휘가 무과에 떨어지며 희재는 행수에게 점점 더 분노한 것은 물론 배신감까지 느끼며 둘 사이 갈등의 골이 깊어져 갔다.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 김설현은 희재의 다양한 감정을 밀도 있게 표현했다. 휘에게는 가족을 잃은 동질감과 과거 인연에 대한 애틋함을 느끼는 반면, 자신을 키워준 사람이지만 어머니를 사지로 내몬 행수에게는 애증에 가까운 감정을 갖고 있는 것. 김설현은 이 같은 복합적인 감정을 시청자에게 고스란히 전달해 극의 몰입을 높였다. 이렇듯 점점 가까워지는 휘와 뜻이 자꾸 엇갈리는 행수 사이에서 희재의 관계 전선에 앞으로 어떤 변화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설현이 출연하는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으로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